+ SDA대구칠성교회

 

  저장


목사님 칼럼 게시판



세상의 성공과 하나님 나라의 성공
박정근  2017-04-22 07:19:22, 조회 : 457, 추천 : 89

어느새 그리스도인들이 살아가는 삶의 방식이 많이 달라졌습니다.
세상 사람들이 세상에서 성공하는 방식을 도입함으로 영적인 생애에서도 성공을 거두리라는
생각으로 많이 변모해 버렸습니다. 그리스도인의 성공 방식은 세상의 방식과는 법칙이 다릅니다.
세상은 끊임 없이, 경쟁과 라이벌 의식을 주입함으로 의지를 강화시키는 일에 힘을 모읍니다.
그러나, 하나님 나라의 성공은 그런 법칙을 따르지 않습니다.
그러한 원리는 오히려 영적인 생애를 완전히 말살시켜 버리게 됩니다.
리뷰 앤 헤랄드 1895.1.22 자에 이렇게 기록하고 있습니다.
"세상을 따라 가면서 동시에 그리스도와 조화를 이룰 수는 없습니다. 세상을 따른다는 것은 세상의 기준에 맞추어 세상을 닮아 가는 것을 말합니다... 아무도 세상과 그리스도를 동시에 섬길 수는 없습니다."
세상에서 성공한 사람들은 대부분 자기 의지력이 확고하고 강합니다.
다른 사람에 의해 그들의 신념이 잘 꺾이지 않습니다.
그러나, 하나님 나라에서 성공한 사람들은 자기 의지력을 주님 앞에 내려 놓습니다.
자기의 신념이 성령의 은혜 아래 굴복되도록 마음을 부드럽게 합니다.
되도록이면 자신의 말을 줄이고, 다른 사람의 말에 더 많은 귀를 기울입니다.
더더욱 중요한 것은 하나님의 말씀에 더욱 많은 시간을 투자하여 귀를 기울이는 것입니다.
증언보감 2권, 321페이지에는 이렇게 기록하고 있습니다.
"성령의 거룩한 감화로 마음을 부드럽게 녹이십시오. 자신에 관하여 너무 말을 많이 하지 마십시오. 그 말을 듣고 힘을 얻는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예수님에 관하여 말하고, 자신은 사라지게 하십시오. 자신을 그리스도 안에 담그십시오."
대통령 선거 운동이 한창입니다. 주요 대통령 후보들의 활동 사항이 시시각각 신문 방송을 통해 우리에게 알려집니다. 각 정당의 후보들이 자신의 공략에 대해 많은 말을 합니다. 그리고, 다른 후보들의 공략이나 정책에 관해서도 네거티브 공세의 말을 지나치게 하고 있습니다. 모든 것이 자신이 힘을 얻으려고 하는 전략입니다.
그러나, 하나님 나라의 성공은 그 전략이 완전히 다릅니다.
쓸데 없는 말을 줄이고, 예수님께서 말씀하시도록 자신은 자꾸만 그분 뒤에 숨어버리는 것입니다.
그것이 하나님 나라를 그리며 준비해야 할 백성들의 성공 법칙입니다.

- 4월 21일 금요일 기도력을 읽으면서 느껴지는 생각이 있어 글을 적어봅니다. 행복한 안식일 되세요 ^^*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Notice  [공지] 목사님 전용 목회칼럼 게시판입니다    관리자 2012/06/02 181 852
149  눈 먼 사람    관리자 2017/11/14 36 162
148  고향    관리자 2017/11/10 56 200
147  지란 지교를 꿈꾸며 中에서 - 유안진    관리자 2017/11/01 41 180
146  꽃 - 윤보영    박정근 2017/10/20 54 198
145  나를 키우는 말    관리자 2017/09/04 80 319
144  사랑받는 사람    박정근 2017/08/15 59 291
143  그대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박정근 2017/08/09 80 291
142  행복    박정근 2017/06/01 119 444
141  민들레 찬가    박정근 2017/05/30 82 359
140  십자가    박정근 2017/05/29 128 444
139  어부    박정근 2017/05/23 96 398
 세상의 성공과 하나님 나라의 성공    박정근 2017/04/22 89 457
137  하나님의 못    박정근 2017/03/03 150 577
136  감사로 부르는 노래    박정근 2017/02/26 113 476
135  친구    박정근 2017/02/25 116 466
134  그리스도를 통하지 않고는  [1]  박정근 2017/01/24 139 564
133  바라보고 생각하고    박정근 2016/11/04 139 633
132  고상한 품성의 선물    박정근 2016/10/20 168 763
131  예배를 위한 십계명  [2]  박정근 2016/10/13 171 713

        1 [2][3][4][5][6][7][8]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Nara